한 번에 멧돼지 6마리나 포획…어떤 트랩이기에?

한 번에 멧돼지 6마리나 포획…어떤 트랩이기에?

【 앵커멘트 】
잊을만하면 농가를 덮치는 멧돼지들, 특히 이맘때면 먹을 게 부족해서 습격의 빈도도 강도도 높아지는데요.
멧돼지를 일망타진할 새로운 트랩 그러니까 덫이 나왔는데,
농가들의 반응이 좋다고 합니다.
김민수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 기자 】
한적한 농가에 갑작스레 들이닥친 멧돼지 10마리.

아침밥을 몰래 훔쳐먹으러 산에서 내려온 겁니다.

식당 안으로까지 들어와 테이블을 발칵 뒤집어 놓기도 합니다.

농사를 짓는 안대희 씨 역시 이 같은 멧돼지의 습격이 남 일 같지 않습니다.

그런데 최근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트랩으로 멧돼지 세 마리를 단숨에 포획했습니다.

▶ 인터뷰 : 안대희 / 피해 농민
- "저렇게 큰놈들 세 마리가 어떻게 들어갔을까, 너무 신기한 거예요."

기존 트랩은 안으로 들어온 멧돼지가 밟으면 문을 닫히게 하는 철판이 깔려 있는데 함정이라는 것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었다는 게 문제.

이번에 개발된 덫은 철판이 없는 대신 출입구에 속임수를 넣었습니다.

▶ 스탠딩 : 김민수 / 기자
- "의심이 사라진 멧돼지는 트랩의 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안에서는 문이 열리지 않기 때문에 꼼짝없이 갇히게 되는 겁니다."

함정이라는 걸 알아차리지 못하게 해 최대 6마리를 연속적으로 포획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한 해 포획되는 멧돼지는 3만 마리 수준.

새로운 개념의 트랩이 늘어나는 멧돼지의 개체 수를 줄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김민수입니다.
[ smiledream@mbn.co.kr ]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Channel: MBN News
Tags: MBN, 뉴스8, mbn news8, news8, 최일구, 정아영, mbn뉴스, 멧돼지, 멧돼지 10마리, 트랩, 서울 도심 멧돼지, 멧돼지 습격, 멧돼지 사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