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국 소환 앞두고 막바지 수사...조국 계좌·연구실 압수수색 / YTN

檢, 조국 소환 앞두고 막바지 수사...조국 계좌·연구실 압수수색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1070016408136

[앵커]
석 달째 이어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 수사가 이제 조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계좌 일부와 연구실을 압수수색 하는 등 소환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부인 정경심 교수 계좌와 조국 전 장관 계좌 일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제한적 범위 안에서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부인 정 교수가 사모펀드 투자업체 WFM 주식 12만 주를 차명으로 매입한 과정에 조 전 장관이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 살펴보고 있습니다.

매입 당시 조 전 장관 계좌에서 정 교수 계좌로 5천만 원이 빠져나갔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이와 함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에 있는 조 전 장관 개인 연구실에 대한 첫 압수수색도 진행됐습니다.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등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 관련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해 9시간 넘게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객관적 증거는 물론, 추가 진술 확보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웅동학원 비리 의혹으로 구속된 조 전 장관 동생을 상대로 이사로 있었던 조 전 장관이 개입한 부분이 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 씨는 건강 상태를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청하거나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는 9일이 1차 구속 만료일인데, 검찰은 충분한 조사를 위해 구속 기간을 연장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건강 문제를 호소하는 정경심 교수에 대해 배려하고 있다면서도, 기소 전 추가 소환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전 장관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가 사실상 쉽지 않은 만큼, 검찰은 압수물 분석 등을 마무리한 뒤 소환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내일 청와대에서 예정된 반부패협의회에 윤석열 총장이 참석한 이후인 다음 주쯤 소환 일정이 잡힐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1107001640813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