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괴 싸게 팔아요”…알고 보니 3천 원짜리 / KBS뉴스(News)

“금괴 싸게 팔아요”…알고 보니 3천 원짜리 / KBS뉴스(News)

앵커 멘트

공사장에서 발견한 금괴를 싸게 팔겠다며, 화교에게 접근한 중국인 사기단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순금이라던 금괴는, 중국에서 들여온 3천 원짜리 공예품이었다고 합니다.

이연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 가방을 멘 남성이 중국 음식점으로 들어옵니다.

가방에는 공사 현장에서 우연히 발견했다는 금괴 120개와 금불상 6개가 들어 있습니다.

무게만 18kg, 순금일 경우 시가 8억 원에 이릅니다.

44살 사 모 씨 등 중국인 4명은 금괴와 불상을 2억 4천만 원에 팔겠다며 음식점을 운영하는 화교에게 접근했습니다.

인터뷰 왕수견(음식점 주인) : "'진짜 금이라면 (고향으로) 가지고 가기 힘들다, 너희.' 이렇게 얘기했는데 그러면 좀 도와달라, 나보고 사라고 한 거죠."

함께 발견했다는 유서도 보여줬습니다.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의 내전을 피해 우리나라로 들어왔으며 항아리에 금을 묻어둘 테니 발견하면 좋은 곳에 써 달라는 내용입니다.

그러나 유서는 거짓이었고, 금괴는 3천 원짜리 중국산 공예품이었습니다.

의심을 피하기 위해 금괴를 톱으로 자른 뒤 몰래 바꿔치기한 순금 조각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장병섭(대전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팀장) : "중국에서는 금원보가 공예품으로 시중에 많이 유통되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금원보나 금불상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지 않는 점을 이용하였고…"

지난해 10월 부산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가짜 금을 2억 7천만 원에 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중국인들의 미숙한 사기 행각은 앞선 사건을 미리 알고 있던 음식점 주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금괴


Channel: KBS News
Tags: NEWS, KBS, 뉴스9, KBS 뉴스9, 금괴, 할인, 세일, 가짜, 싸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