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벌한 송파구보건소, 무서워서 신고도 못하겠네.wmv

살벌한 송파구보건소, 무서워서 신고도 못하겠네.wmv

전국의사총연합이 예고대로 불법 행위를 저지른 약국 53곳에 대한 고발장과 동영상을 송파구보건소에 고발했다.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ㆍ대표 노환규)은 27일 오전 올해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간 전국의 100곳의 약국을 방문 조사한 결과 100곳 중 절반이 넘는 53곳에서 일반인이 약을 판매하는 등 의료법 위반 행위가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오후중 송파구보건소에 관내 불법을 저지른 약국 다섯 곳의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환규 대표에 따르면 의료법 위반 약국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33곳(강동 2곳, 강북 5곳, 도봉 11곳, 마포 1곳, 송파 5곳, 영등포 3곳, 종로 4곳, 중구 2곳), 성남 4곳, 하남 3곳, 춘천 3곳, 안동 10곳 등 총 53개 약국이었다.

이중 송파구는 노 대표가 직접 고발장을 접수했으며, 다른 지역은 서면으로 접수했다.

불법행위 사례별로 보면 일반약을 소위 카운터라 불리는 일반인이 판매한 경우가 44곳, 일반약 낱알 판매(소분 판매)가 8곳, 그리고 불법 임의조제가 1곳이었다. 두 곳 중 한 곳이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셈이다.

노환규 대표는 "방문한 약국 100곳 중 44곳에서 일반인이 약을 판매한 것으로 확인된 것은 가히 충격적이며, 얼마나 약국의 불법행위가 만연해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지어 약사가 아예 약국을 비워두고 무자격자인 일반인이 영업을 하는 약국도 상당수에 달했다."고 소개했다.

또, "고발대상은 아니지만, 약사와 카운터를 불문하고 복약지도를 제대로 하는 곳은 거의 전무했다."고 덧붙였다.

노 대표는 "동영상을 함께 제출한 이유는 고발장 만을 접수할 경우 보건소가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노환규 대표는 "이번 조사 결과는 그 동안 안전성을 주장하면서 일반의약품의 슈퍼판매를 반대한 약사들의 주장이 허구라는 것을 입증한 것이며, 약국의 불법행위를 감독해야 할 보건당국이 약국의 만연한 불법행위를 알면서도 관리감독을 얼마나 소홀히 해왔는가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표는 "전국의사총연합은 올바른 의료제도의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비정기적으로 약국의 불법행위를 감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노환규 대표는 이날 고발장 접수 직전 송파구보건소 로비에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던 도중 약무팀장 등 보건소 직원들로부터 민원인에 피해를 준다는 이유로 제지 당했다.

또, 약무팀장은 의약과 사무실에서도 "접수하려면 놓고 가라.", "감사패 받듯이 받을 건 아니다." 등의 발언을 하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였다.

노환규 대표는 현장에서 보건소장에게 면담을 요청해 약 30분 가량 면담을 가졌다.

면담을 마친 노 대표는 "민원과정에서의 공무원의 태도를 지적하고, 불법행위를 저지른 약국을 고발하게 된 경위 등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소장은 보건소가 해야 할일을 해줘서 고맙다고 대답했지만 부담을 느낀 표정이었다."고 말했다.


Channel: ihealthfocus
Tags: 전의총, 약국, 불법약국, 불법조제, 복약지도, 카운터약국, 보건소, 보건소신고, 송파구보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