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신문고] 죽은 채권의 부활... "짓밟힌 재기의 꿈" / YTN

×

Error message

  •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items' of non-object in videostream_tools_display_youtube_video() (line 208 of /homepages/32/d261080849/htdocs/other_websites/azebaycan.tv/sites/all/modules/videostream/videostream_tools.module).
  •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statistics' of non-object in theme_videostream_api_embed() (line 2576 of /homepages/32/d261080849/htdocs/other_websites/azebaycan.tv/sites/all/modules/videostream/videostream_api.module).
  •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viewCount' of non-object in theme_videostream_api_embed() (line 2576 of /homepages/32/d261080849/htdocs/other_websites/azebaycan.tv/sites/all/modules/videostream/videostream_api.module).
  •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videostream_tools_display_related_videos() (line 239 of /homepages/32/d261080849/htdocs/other_websites/azebaycan.tv/sites/all/modules/videostream/videostream_tools.module).

[국민신문고] 죽은 채권의 부활... "짓밟힌 재기의 꿈" / YTN

[앵커]
신용불량자가 되면 금융거래가 불가능해지고, 취업 등에서 큰 불이익을 받아 이들 중 많은 사람들이 정부가 운영하는 신용회복 프로그램을 신청해 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들에게 어느 날 낯선 대부업체가 대출 채권을 들고 나타나 감당하기 어려운 돈을 갚으라고 한다면 그야말로 날벼락이겠죠.
채권 유통기한, 채권 소멸시효가 끝난 이른바 죽은 채권이 시장에서 비밀리에 거래되면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죽은 채권이 거래되는 구조와 피해 사례 등을 이연아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사]
올해 나이 52살 김광규 씨의 하루는 외줄 타기처럼 아슬아슬합니다.

한 가정의 가장인 김 씨에게 무슨 일이 있는 걸까. 지금으로부터 19년 전, 김 씨는 한 건설회사의 정직원이었습니다.

갑자기 생활이 어려워지면서 급하게 제2 금융권의 한 회사에서 원금 90만 원을 연 이자 30%로 빌렸습니다.

제 1금융권에서도 이미 대출을 받기는 했지만 이 정도는 감당할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김 광 규 / ‘죽은 채권’ 피해자 : 90만 원 정도면 (당시 받던) 급여의 절반 정도 밖에 안 됐기 때문에 부담 없이 갚을 수 있을 거로 생각해서...]

하지만 두 달 뒤 직장을 잃은 김 씨, 그때부터 대출금과 이자 상환이 미뤄졌고 급기야 신용불량자가 됐습니다.

[김 광 규 / ‘죽은 채권’ 피해자 : 실직 여파로 돈이 많이 필요하게 됐고, 취업도 원활하게 되지 않았고 그렇게 1년 반이 지난 후에는 제가 생각할 수 없는 상상을 초월하는 이자가 붙어있는 상태라 감당이 안 돼서 방치를 해두고 포기를 했었죠.]

대인기피증과 우울증까지 시달렸던 김 씨, 지난 2013년 신용불량자로 살아온 10여 년의 세월을 정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

정부에 신용회복을 신청했고 원금과 이자가 더해진 6천여만 원 가운데 4분의 3을 탕감 받아 지난 3월 모든 빚을 정리한 겁니다.

[김 광 규 / ‘죽은 채권’ 피해자 : 여기서 포기하면 제 인생 포기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생각했어요. 이제는 (신용 회복도 되고) 새롭게 제가 깨끗해졌으니까 ‘나도 이제 남들과 어깨 견주면서 사회생활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기쁨도 잠시, 19년 전 제2금융권에서 빌린 90 만원 때문에 김 씨는 신용불량자가 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도대체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유통...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70601134006814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