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檢 수사관 빈소 조문...유족 오열 / YTN

백원우, 檢 수사관 빈소 조문...유족 오열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2032243135101

■ 진행 : 이종구 앵커
■ 출연 : 김근식 / 경남대 교수, 최영일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전현직 관계자들이 특감반원으로 일했던 검찰 수사관의 빈소를 찾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하명수사 의혹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특감반원 사망 관련 수사와 보도 행태에 대해서 공개적으로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나이트포커스 최영일 시사평론가, 김근식 경남대 교수 두 분과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보니까 오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김조원 민정수석, 이광철 민정비서관, 김영식 법무비서관.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이 빈소를 찾았네요.

[최영일]
빈소를 다 찾았고 이건 너무나 마땅하고 당연한 일로 보여지는 것이 사실 지금 사망한 분께서 청와대에 근무 1년 6개월 했던 거 아닙니까? 그리고 민정수석실 산하에 있었고 특감반원으로 있었고요.

실제로는 6급 검찰수사관이 직분인 것이고 계속 검찰에 오랫동안 몸을 담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마는 1년 6개월 아주 핵심적인 시기에, 이번 정부가 출범했던 시기에 청와대의 행정관으로 또 파견나가서 조국 전 민정수석과 지금 그 후임이 바로 김조원 민정수석인 셈이고요.

또 백원우 민정비서관 밑에서 일을 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지금 모두 다 함께 직장 동료였던 셈이죠. 그래서 안타까운 죽음에 당연히 조의를 표해야 되고요. 어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조문이 화제가 됐습니다마는 윤석열 총장도 함께 일했던 친분이 있었다는 것을 토로하면서 눈물을 비치기도 했습니다.

저는 지금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고 청와대에서 밝혔듯이 정말 진실은 낱낱이 밝혀져야 된다고 보는데 국민 다수가 그렇게 생각할 것이고요. 무엇보다 먼저 망자에 대해서 고인에 대해서 명복을 비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앵커]
그런데 당연히 옛 동료이자 안타까운 죽음을 당했기 때문에 조문하는 것은 당연한데 일단 청와대에서는 어찌됐든 간에 이분이 억울하게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검찰의 강압수사, 이 부분을 계속 강조하고 있지 않습니까?

[김근식]
그러니까 일요일날 그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고요. 일요일 바로 직후인 어제 월요일에는 윤석열 총장이 가서 2시간 반 동안 위로를 했고 눈물을 보였다는 보도가 나왔고. 오늘은 오전에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가서 10여 분에서 20여 분 정도 머물다 왔습니다.

그래서 지금 각 양론이 있는 것이죠. 한쪽에서는 검찰의 무리한 강압수사와 별건수사 때문에 검찰 출신의 특감반원이 심적으로 부담이 너무 커서 그걸 견디지 못해서 극단 선택을 했다는 청와대 여권의 논리이고요.

또 반대로는 검찰 쪽에서 나오는 주장은 그게 아니고 본래 친정이 검찰이었던 사람이고 검찰에 가서 진실을 밝히고 싶었는데 청와대에서 일했던 백원우 민정비서관 밑에서 일했던 특감반원의 불법적 행위에 대해서 너무 자책감이 큰데 이걸 말하지 못할 수밖에 없는 청와대의 보이지 않는 외압 때문에 너무 고민이 컸다라는 게 극단적 선택을 가져왔다는 겁니다. 정 반대의 논리거든요.

그래서 이 부분은 최 평론가 말씀대로 명명백백하게 사실이 가려질 겁니다. 저는 시간은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는다고 봐요.

그래서 이 특감반원이 갖고 있었던 유서하고 휴대폰이 지금 압수수색이 되어 있기 때문에 그걸 포렌식해서 문자 그다음에 통화기록, 그다음에 메신저...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191203224313510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정치, 나이트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