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아저씨를 만나다] 분당 아파트, 세 자녀 명문대...이양승의 역전홈런

[통아저씨를 만나다] 분당 아파트, 세 자녀 명문대...이양승의 역전홈런

작고 마른 체형의 아이는 늘 무시받았습니다. 아버지는 청각장애인, 어머니는 아이가 다섯살때 집을 떠났습니다.

13세살때 '엄마'가 보고싶어 서울로 무작정 올라온 아이는, 결국 엄마를 만나지 못하고 많이 울었습니다.
다시 돌아갈 차비가 없어 서울에 살게됐고, '안해 본 일이 없다'고 하셨습니다. 구두닦이, 심부름꾼, 잡일...어렵게 모은 돈을 '쓰리' 당했을 땐, 많이도 울었다고 하시네요.

자.수.성.가....

작고 마른 체형의 아저씨는 그 몸을 단련했습니다. 유연성을 기르고, 통에 들어갔습니다. 직접 공연을 기획하고, 목욕탕에서 연습을 했습니다. 결국 대한민국 어디에도 비슷한 캐릭터가 없는 희극배우, '통아저씨'가 되었습니다.
인터뷰 중에도 온몸을 움직이시던 통아저씨. '관절을 가만두지 않는 버릇'이라고 하셨습니다. 그 지독한 자기관리와 단련이 '꼬마'를 '대가'로 만들어주었습니다.

편집 : Justin creative film


Channel: 근황올림픽
Tags: 통아저씨, 근황, 근황올림픽,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