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 부자나라 칭하며 방위비 또 압박 / YTN

美 국방, 부자나라 칭하며 방위비 또 압박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1200402162264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해 한국을 '부자나라'라고 재차 언급하며 대폭 증액을 압박했습니다.

또 국무부가 주도하는 대북협상을 군이 준비태세 유지로 지원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대북억지에 실패할 경우 오늘 밤에라도 싸울 준비돼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필리핀을 방문한 에스퍼 장관은 어제(19일) 마닐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미 방위비 질문이 나오자 며칠 전 공개적으로 말했듯이 한국은 부유한 나라라며 한국은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다만 그 이상에 대해서는 국무부가 세부적인 사항을 해결하도록 남겨두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발언은 우리 시간으로 18~19일 한국에서 열린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3차 협상이 거친 파열음 속에 80분 만에 파행한 뒤 나온 것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와 함께 자신의 과제는 최고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해 북한의 나쁜 행위를 억지하는 데 준비돼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고 그게 실패하면 오늘밤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밤에라도 싸울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의 '파잇 투나잇'은 한미의 연합방위태세를 칭하는 용어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그러면서 지금 한미 양쪽에 준비돼 있다고 완전히 확신한다며 미래에도 그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191120040216226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