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피아니스트도 찬사...81세 조율 명장 이종열 / YTN

세계적 피아니스트도 찬사...81세 조율 명장 이종열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1100540483062

[앵커]
크리스티안 지메르만, 예브게니 키신,

이런 세계적인 피아노 연주자들이 찬사를 보낸 한국인이 있습니다.

정부가 선정한 피아노 조율 명장 1호 이종열 선생입니다.

그가 64년 조율 인생을 책으로 펴냈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피아노는 타현악기입니다.

현을 풀고 조이고, 해머를 깎고 찌르고,

건반 하나에 소리를 변화시키는 방법이 30여 개에 이릅니다.

81세 조율 명장의 손에 울리는 음이 잡힙니다.

[이종열 / 예술의전당 수석 피아노 조율사 (명장 1호) : 그 음이 딱 맞아들어가는 순간 숨을 멈춰요. 현이 230줄인데 230번 반복되는 거예요. 피아노 하나에.]

조율 뒤 연주를 직접 해봐야 잘 됐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종열 / 예술의전당 수석 피아노 조율사 (명장 1호) : (모르는 사람이 볼 때는) 피아노 고치는 아저씨에 불과한데, 제 내면에는 조율은 예술이다 어떻게 만지느냐에 따라서 아름다움이 여기에서 나오니까.]

어릴 적 단소를 만들며 소리를 만드는 세계에 들어선 이종열 조율사는 독학으로 조율을 익혔습니다.

세종문화회관과 예술의 전당, 롯데콘서트홀에 이르기까지 조율 횟수만 4만천여 회,

피아노까지 공수해올 정도로 완벽함을 추구하는 크리스티안 지메르만이 찬사를 보냈습니다.

[이종열 / 예술의전당 수석 피아노 조율사 (명장 1호) : 그렇게 공개적으로 관객들에게 '미스터리가' 이렇게 (칭찬)한 적은 없었어요, 처음이에요. 나는 국위선양을 하고 있다 그렇게 자부심을 갖고 (일합니다.)]

비법을 묻자 소위 말하는 '한방'은 없다고 말합니다.

[이종열 / 예술의전당 수석 피아노 조율사 (명장 1호) : 하나하나 적은 것들을 충실하게 이행을 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 그걸 저는 쉽게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표현을 했죠.]

이종열 장인이 조율 인생 64년을 담은 책을 펴냈습니다.

무대 뒤에 숨겨진 조율사의 세계가 솔직담백하게 담겨 있습니다.

겨우 기술이 쓸만하다고 생각하는데 벌써 80이 넘었다고 말하는 이종열 조율사.

요즘은 '피아노 제작 기술'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6_20191110054048306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