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수출규제 2차 양자협의도 평행선 / YTN

韓日, 수출규제 2차 양자협의도 평행선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1200648132976

[앵커]
일본의 수출 규제를 두고 우리나라와 일본이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세계무역기구, WTO 본부에서 2차 양자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끝났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9월 우리나라가 일본의 수출규제를 세계무역기구, WTO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 두 나라 통상당국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차 양자협의도 평행선으로 끝났습니다.

우리나라 수석 대표인 정해관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은 일본과 협의 후 "협의 결과를 좀 더 평가한 뒤 패널 설치 요청을 포함한 대안들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협력관은 "양국은 그간 두 차례에 걸쳐서 6시간씩 집중 협의를 했고 그 과정에서 서로의 조치와 입장에 대해 인식의 폭이 넓어졌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양측의 기존 입장이 바뀌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나라는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가 자의적이고 차별적인 조치로, 수출 통제 제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해당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일본은 이번 수출 규제가 무역 제한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이에 대해 우리는 객관적인 근거가 없으며 WTO 협정 사항에도 정당화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3차 양자 협의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지만,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면 된다"며 "협의를 위한 협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제소국인 우리나라가 WTO의 1심 절차인 무역분쟁기구의 패널 설치를 요청해 치열한 법적 공방을 벌이게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정해관 /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협력관 : 저희가 패널 설치 요청을 할지부터 결정을 해야될테고요. 그 다음에 패널설치를 요청하는 시기는 저희가 신속성과 충실성을 고려해서 적절한 시기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일본 측 수석 대표인 구로다 준이치로 경제산업성 다자통상체제국장은 협의 후 기자들에게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서는 한국 측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191120064813297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hannel: YTN NEWS
Tags: YTN, 뉴스,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