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이스타 지분 헌납”…인수합병 여전히 ‘불투명’

이상직 “이스타 지분 헌납”…인수합병 여전히 ‘불투명’

[앵커]


본인과 가족 보유 지분을 모두 내놓겠다고 한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의 전격 발표에도 제주항공은 여전히 조용합니다.


장고에 들어간 건지, 어제 상황 변화가 변수가 되지 못하는 건지 추측이 난무하는데요.


김창섭 기자, 제주항공 반응이 나왔나요?


[기자]


제주항공은 공식 답변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스타항공의 일방적인 계약 변경에 황당하다며 이 의원의 지분 헌납이 어떤 영향을 줄지 아직 파악 중이라는 반응입니다.


이 의원은 어제(29일) 이스타항공의 가족 지분 38.6%, 약 410억원어치를 헌납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이를 제주항공이 인수합병 선결 조건으로 제시한 5개월간의 이스타항공 체불임금 해소에 사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얼만큼 사용하겠다는 방안이 나오지 않았고, 실제로 250억원에 달하는 이스타항공 체불임금에 크게 못 미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뉴스프리즘 (월~금 저녁 6시 ~6시30분)
뉴스프리즘 페이지 바로가기 : https://goo.gl/ssHHk8


#SBSCNBC #SBSCNBC뉴스 #뉴스프리즘


Channel: SBSCNBC뉴스
Tags: SBSCNBC, 경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