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1·중2·초3-4 등교…어제 534곳 등교 중단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고1·중2·초3-4 등교…어제 534곳 등교 중단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고1·중2·초3-4 등교…어제 534곳 등교 중단

[앵커]

오늘부터 고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이 추가로 등교를 시작합니다.

약 178만 명의 학생이 학교를 가게 되는데요.

지난달 20일부터 시작된 순차 등교의 3번째 등교가 이뤄지는 겁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신새롬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오늘부터 '3차 등교'가 시작됩니다.

오늘 등교를 시작하는 학년은 전국 고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입니다.

이번 3차 등교수업에 포함된 학생 수는 178만 명 정도입니다.

기존에 등교 수업을 한 281만 명에 더해 전국 학생의 77%가 등교 대상이 되는 겁니다.

하지만, 실제 등교 학생 수는 이에 미치지 못할 예정인데요.

고3의 경우 매일 등교를 하지만, 그 외 학년의 경우 학교와 교육청에 따라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역감염이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감염 불안이 여전한 만큼, 등교 인원을 더 엄격히 제한하고 있습니다.

초중학교의 경우 3분의 1만 등교하고, 고등학교는 전체 인원의 3분의 2까지만 등교할 수 있도록 권고했습니다.

교육 당국은 3차 등교에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 인천, 경기 수도권과 부산 부교육감과 영상 회의를 통해 등교수업 현황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앵커]

학교 내, 또는 인근 지역사회 확진자 발생으로 등교를 미룬 학교들도 적지 않다고요.

[기자]

네, 비교적 코로나19가 잠잠해진 다른 지역과 달리 수도권에서는 여전히 감염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어제(2일) 하루 등교를 연기하거나 중단한 학교는 534곳이었는데요.

전국 등교 불발학교 중 99%인 531곳이 수도권에 집중됐습니다.

서울 성북구의 돈암초등학교는 야간 당직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어제(2일)부터 등교가 전면 중지됐습니다.

또 쿠팡 부천물류센터 감염으로 인해 원격수업으로 전환됐던 인천 부평과 계양구의 243개 학교는 아직 안심하기 이르다고 보고 오는 10일까지 등교 중지를 연장했습니다.

교육 당국은 3차 등교를 앞두고 수도권 감염의 주요 경로로 지목된 학원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서기도 했는데요.

방역 당국과 함께 학원에 대한 방역수칙 강화 방안을 이르면 오늘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Channel: 연합뉴스TV
Tags: 연합뉴스TV, 뉴스, NEWS, 주요뉴스,